20150316-0317

20150316. 4. 3일차

전시장에 다녀간 가장 작은 손님.

오늘은 관객으로 오신 손님들과 각자의 근황을 통해

자신의 삶에서 잃고 있는 것과 잃은 만큼 얻은 것들에 이야기를 나누었다.

'+, -, 0'

잃고 얻음이 딱 그만큼이었다는 말.

이상을 바라면서 살지만 딱 그만큼이라는.

20150317. 5. 4일차

오전중에 급작스레 일들이 생겨 전시장 오픈을 늦게 하게 되었다.

남몰래 다녀간 손님들에게 죄송한 마음이 든다.

매번 부끄럽기도 하면서 매번 이야기해주고 싶다..

그래서 늘 나와있어야 하는지 숨어있어야 하는지 망설인다.

IMG_2833.JPG